결실의 가을을 지나 쌀쌀하지만 완숙의 계절, 겨울의 문턱에서 따끈따끈한 한국음식이 제격입니다.

Harvesting season is passing and ready for fully ripen winter where Korean dishes are mostly welcome.

Filed under: News